홍보센터

회사소식

언론에 보도된 회사 소식을 전합니다.

  • 관리자
  • 2021-04-07

대한조선, 암모니아 연료 추진 선박 기술 개발 착수

대한조선, 암모니아 연료 추진 선박 기술 개발 착수

대한조선(대표이사 정대성)이 탈 탄소 시대에 발맞춰 청정연료(대체연료, 암모니아, 수소)를 사용하는 차세대 친환경 선박 개발로 미래기술 역량 확보에 나섰다.

 

대한조선은 지난 6일 “암모니아 연료 추진 선박 기술 공동개발을 위한 MOU”를 오전에는 목포해양대학교, 한국선급, MAN Energy Solution과 4자 간 체결하고, 오후에는 LR(로이드 선급)과 각각 체결했다.

 

이날 MOU에서 4개 사는 2024년까지 3년간 115K급 암모니아 연료 선박의 최적 설계 및 공동 기술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여 프로젝트를 수행, 유기적 협력으로 참여기관 및 기업의 상생과 발전을 도모하기로 했다.

 

대한조선은 115K 암모니아 추진 선박에 대한 주요 설계를 올해 하반기까지 완료하여 한국선급과 LR(로이드 선급)로부터 기본인증(AIP)을 획득할 계획이다. 주요 설계에 대한 안정성 검토(HAZID)는 로이드 선급이 지원하기로 했다. 이후 MAN Energy Solution이 추진하는 암모니아 이중 연료 추진 엔진 개발에 적극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한편 탄소 배출이 거의 없는 암모니아 추진선과 수소 연료전지 선박은 LNG 추진선을 잇는 친환경 선박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질소와 수소의 합성 화합물인 암모니아는 연소 시 이산화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고, 경제성과 공급 안정성을 갖추고 있다. 이에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70%까지 저감해야 하는 IMO 규제에 대응 할 수 있어 선주들의 관심도가 높아진 상황이다.

 

대한조선 이경석 기술본부장은 “암모니아 연료 추진선 엔진 개발 완료가 2024년 예상되며, 독성 물질에 대한 안정성 및 위험성 평가 검토 등 해결해야 할 난제가 많지만, 이번 MOU를 통한 협력으로 기술 개발을 성공적으로 해낼 것”이라며, “지속해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친환경 선박(중립 탄소 연료 및 Energy Saving Device(ESD)등) 기술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